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newsecrecy
보도자료
작성일 2018-06-05 (화)
ㆍ추천: 0  ㆍ조회: 79    
그래도 나는 행복하였노라 - 송상춘씨의 삶-①



그래도 나는 행복하였노라

지체·청각 중복장애 2급 송상춘씨의 삶-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05 16:13:20
‘밤이도다
봄이도다.

밤만도 애달픈데
봄만도 생각인데

날은 빠르다
봄은 간다

깊은 생각은 아득이는데
저 바람에 새가 슬피 운다

검은 내 떠돈다
종소리 빗긴다

말도 없는 밤의 설움
소리 없는 봄의 가슴

꽃은 떨어진다
님은 탄식한다.


이 시는 김억 김안서의 ‘봄은 간다’이다. 이 시에서 봄밤은 낭만적이기 보다는 암담한 고뇌의 현실의 상징이기도 하다. 이 땅에 꽃과 풀이 없으니 봄이 와도 봄 같지 않다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일지도 모른다. 슬피 우는 새의 모습은 자유로이 나는 새가 아니라 시대상황의 절망감 속에서도 봄은 오고 또 가고 있었던 것이다.

김억은 오산학교 선생으로서 김소월 학생을 만나 김소월과는 스승과 제자 사이이다. 그리고 그 때는 일제감정기이다. 김억은 침묵할 수밖에 없는 시대상황을 ‘봄은 간다’에 담았는지도 모른다.

송상춘 씨. ⓒ이복남 에이블포토로 보기 송상춘 씨. ⓒ이복남


송상춘 씨 이야기를 쓰면서 김억의 ‘봄은 간다’를 골랐던 것은 그의 어머니 때문이었다. 지금은 일제감정기도 아니고 새는 언제나 자유로이 날 수가 있다. 그러나 송상춘 씨의 어머니에게는 가정은 나 몰라라 하는 남편의 방탕과 폭력, 그 속에서 장애인 아들을 키워야 하는 고충에 봄밤은 또 얼마나 서러웠을까. 봄은 해마다 오고 가지만 어머니가 가고 없는 2018년의 봄도 소리 없이 그렇게 가고 있었다.

송상춘(1967년생)씨의 고향은 부산 영도구 청학동이다. 그는 1녀 2남의 둘째로 누나와 남동생이 있다. 아버지는 동남아를 오가는 원목선의 선원이어서 집을 비우는 날이 많았기에 아이들은 순전히 어머니 몫이었다. 어머니는 첫딸을 낳고 둘째 아들을 낳았다. 두 아이는 잘 크는가 싶더니 둘째 아들이 태어난 지 몇 달 되지도 않은 어느 날 갑자기 열이 펄펄 끊었다. 어머니는 아들을 업고 병원으로 달렸고 병원에서 해열제 주사를 맞혔다. “주사를 잘못 맞았답니다.”

어머니는 아들이 병원에서 주사를 잘못 맞아서 그런 것 같다며 한의원을 전전했다. 한의원에서 침도 맞고 뜸도 뜨고 탕약도 달였으나 백약이 무효였다. “어머니는 저를 위해서 별별 것을 다 했다고 합디다.” 어머니의 별별 것이 어떤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린아이는 몸을 잘 가누지도 못했다. 송상춘 씨는 어머니 말씀대로 주사를 잘못 맞아서라고 했는데 필자가 보기엔 뇌성마비가 아닌가 싶다.

“뇌성마비는 하나의 질병이 아니라 비슷한 임상적 특징을 가진 증후군들을 집합적으로 일컫는 개념이다. 즉, 미성숙한 뇌에 출생 시 또는 출생 후의 여러 원인인자에 의해 비진행성 병변이나 손상이 발생하여 임상적으로 운동과 자세의 장애를 보이게 되는 임상군을 말하며, 일부 임상적 유형은 성장함에 따라 변화할 수 있게 된다. 미성숙한 뇌의 기준에 대해서는 절대적인 시기를 규정하는 것은 어려우나 보통 생후 만 5세까지로 규정짓는다.” [네이버 지식백과]

어느 길가에서. ⓒ이복남 에이블포토로 보기 어느 길가에서. ⓒ이복남


그렇게 세월은 흘렀고 송상춘 씨는 나이가 들었다. 어렸을 때는 기어 다녔고 서너 살이 되면서 걷기 시작했지만 잘 걷지를 못했다. “어렸을 때는 친구도 별로 없었습니다.” 적령기가 되자 어머니는 아들을 청학국민학교에 입학시켰다. “혼자 걷기는 했는데 자꾸 넘어졌습니다.”

아버지는 배를 탔는데 가정에는 불성실 했다. “한 번 나가면 반년 쯤 쯤 걸렸다는데 부산에 와도 집에는 잘 안 왔습니다.” 그렇다면 아버지는 어디서 살았을까. “모르지요. 술집이나 작은집에서 살았는지…….”

아버지가 가정에 충실하지 않았다는 것은 알았지만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는 잘 모른다고 했다. “어머니가 일본에서 살다가 나왔는데 똑똑했습니다.” 어머니의 형제는 7남매인데 어머니는 이런저런 연줄로 외삼촌들도 전부 다 배를 탔게 했다는 것이다. <2편에 계속>

* 이복남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하사가장애인상담넷(www.gktkrk.net)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복남 기자 (gktkrk@naver.com)

이복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추천
  0
3500
1482 부산곰두리와 함께한 하사가의 문화향기 - 사문진 나루터 그리고 인흥마을 에이블뉴스 2018/06/13 146
1481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었으면 - 송상춘씨의 삶-③ 에이블뉴스 2018/06/11 60
1480 아버지의 폭력과 특수학교 입학 - 송상춘씨의 삶-② 에이블뉴스 2018/06/08 55
1479 그래도 나는 행복하였노라 - 송상춘씨의 삶-① 에이블뉴스 2018/06/05 79
1478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속 간장애인 에이블뉴스 2018/06/01 73
1477 부산시장기 어울림파크골프대회 일본 교류단 참가 에이블뉴스 2018/05/28 70
1476 제20회 부산시장기 장애인생활체육대회 성료 에이블뉴스 2018/05/26 77
1475 KBS2 수목드라마 ‘슈츠’ 속 시각장애인 에이블뉴스 2018/05/18 108
1474 KBS2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장애인의 직업 에이블뉴스 2018/05/11 130
1473 어린이날 행사에서의 수어노래와 시각장애인의 협연 에이블뉴스 2018/05/09 128
1472 평생 직업이 된 주택관리사 - 임병기 씨의 삶-③ 에이블뉴스 2018/05/04 145
1471 장애는 단지 다름 일 뿐이야 - 임병기 씨의 삶-② 에이블뉴스 2018/05/02 142
1470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임병기 씨의 삶-① 에이블뉴스 2018/04/27 143
1469 OCN 주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법보행 에이블뉴스 2018/04/18 177
1468 장애인의 다름과 불편함을 알게 해준 ‘시민시대’ 에이블뉴스 2018/04/13 150
1467 김근태 화백, '지적장애 어린이 일상' 유네스코본부 전시 에이블뉴스 2018/04/11 135
1466 기쿠치 계곡과 우부야먀 파크골프장 - 파크골프 원정대 - ③ 에이블뉴스 2018/04/09 135
1465 사가현의 까치와 시오이가와 파크골프장 - 파크골프 원정대-② 에이블뉴스 2018/04/06 146
1464 일본 북큐슈 파크골프 원정대-① 에이블뉴스 2018/04/04 126
1463 부산시장애인체육회, 체육 전공자 대상 강의 에이블뉴스 2018/04/02 139
12345678910,,,75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