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newpds
숲속의빈터
♣ 누구나 이용은 할 수 있지만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 글은 사양하겠습니다 ♣
작성자 gktkrk
작성일 2009-06-20 (토) 13:27
ㆍ추천: 0  ㆍ조회: 2012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새 극락조

아름다운새 극락조

                  

 




기이하게 생각되는 새가 하나 있다.
이름이 극락조이다.

 

세계의 내노라고 하는 새들을  아무리 살펴 보아도
이런 멋진 이름을 가진 새는  발견 할 수 없다.
영어 이름은 bird of paradise다.


천상의 새, 또는 천국의 새다. 역시 환상적인 이름이다. 
그러나 이 새는 상상의 새가 아니라,

실제로 동남 아시아의 정글에 사는 현세의 새다.





이 새는 그 이름만큼이나 아름답다.
세계의 새들을 다 모아 놓아도 이만큼 예쁜 새를 찾아 보기는 힘들다.


극락조가 짙은 정글 사이를 사뿐 사뿐 날아 다니는 모습을 보면 마치 하늘에서
날개 옷을 입은 선녀가 하늘하늘 하강하는 것 같이 보인다.
그러나 천상의 새라는 이름은 그 모습이 아름다워서 붙여진 것이 아니다.

가인 박명(佳人薄命)이라던가?
모진 인간들의 욕심 때문에 불구가 되는 불행을 겪으면서
억지로 받은 서럽고 모진 이름이다.





극락조는 보르네오 섬과 그 인근 인도네시아 서부 일대,
그리고 오스트라리아 서부 일대 깊은 숲 속에 산다.
종의 종류가 다양해서 42개나 되는 종이 있다. 

크기 또한 차이가 극심해서 참새만한 크기에서 어지간한 거위 크기의 큰 종도 있다.
생김생김이나 색깔도 가지각색이어서 그저 멧비둘기 수준의 수수한 모습의 극락조에서
눈을 믿을 수 없을 만큼 화려한 극락조까지 변이의 폭이 엄청나게 크다.


소리는 별로 아름답지가 않지만 교미 때는
오페라 극장 같은 전용 무대를 만들어 놓고 요란한 소리를 질러대며 짝을 유혹한다.



 

극락조는 이미 아시아에서 그 아름다움의 가치가 널리 알려져 있던 고급 상품이었다.
서방에 알려진 것은 1520년도였다.

술탄 바트치안이 세계 일주에 나섰던 마제란에게 이 극락조가
신의 새라고 소개하면서 스페인 국왕에게 전해 달라고
그 깃털이 고스란히 보존된 몇 장의 새가죽을 선사했었다.


마제란 함대의 유일하게 생존한  마지막 배가 돌아와
이 극락조의 깃털을 국왕에게 바치자 유럽에서는
그 믿기지 않을 정도의 아름다움이 화제가 되었었다.


뉴기니아 원주민들은 이 새의 깃털 가죽을 팔때는
날개와 다리를 제거 한 후 팔았다고 한다.




그래서 이 새 깃털 가죽을 몰루카 섬에서 구입한 선원들이
그 섬의 원주민에게 극락조가 다리도 날개도 없이 살 수 있냐고  물어본즉
그들은 그 새가  'bolong diuata', 다시 말하면 이 다리가 없는 새는
신을 모시는 새이기 때문에 절대 땅은 밟지 않고 하늘에서 흐르듯 살면서
이슬만 먹고 살다가 죽을 때에야 땅에 떨어진다고 설명 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다리는 없어도 된다는 말이었다.


말도 안 되는 소리였지만 그 때는 그런 때였던지
이런 전설을 유럽인들은 그대로 받아 들였다.

그 뒤 이 지역을 방문하는 탐험대가 드문 드문 돌아오면서
털가죽을 몇 장씩 가져오는 이 새는 '천상의 새' 다시 말하면
'Birds of Paradise' 라는 이름이 정식으로 주어졌다.


원주민들이 신의 새로 부른다는 극락조의 현지명을 유럽형으로 바꾼 이름이다.



 




원주민들이 극락조의 다리가 왜 잘랐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지만 추측은 어렵지 않다.
극락조에서 가장 상품가치가 높은 깃털은  긴 꼬리털이다.


원주민들은 아마도 극락조를 새끼 때 생포해서 잡아 직접 길렀을 것으로 보인다. 
그 깃털은 땅에 끌리면 훼손되기 때문에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
그래서 나무에 매달아 놓은 바구니 안에 넣고
깃털은 밖으로 길게 늘어뜨리고 길렀던 것 같다.






 




원주민들은 날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 날개를 잘랐을 것이고
땅에 내려와 긴 꼬리털을 끌고 돌아 다니면 상하기 때문에 다리도 그렇게 했을 것이다.


다리를 어렸을 때 잘라 버렸기 때문에 상처도 흔적을 찾기 어렵게 아물었고
그 흔적도 깃털에 가려져 얼핏 보면 정말 다리가  없는 신비한 새로 여길 것이다. 


이것이 맞는다고 보면 극락조의 환상적인 이름은
인간이 동물에 가한 잔인함의 결과라고 할 것이다.


환상적인 아름다움의 극치를 다한 이름의 뒤에서
인간들의 잔인한 탐욕함 때문에 원하지 않은 병신이 되어서
목이 메어 울었을 극락조의 슬픔이 묻어 있는 것이다.

 


http://blog.daum.net/sinhaw1001/16888829
추천
  0
3500
406 알코올 중독 자가 진단 하사가 2010-02-21 1420
405 저승사자가 ‘새마을호’를 이용했나 하사가 2010-02-21 2203
404 길상사 법정스님 대원각 하사가 2010-02-12 1700
403 한계령 - 신영옥 에이블뉴스 mugeoul 2010-01-29 1494
402 중국 중원에서 답을 얻다 - 대한항공 광고 중국편 하사가 2010-01-24 3698
401 악기가 된 평화로운 다듬잇방망이 문화저널 2010-01-19 1409
400 과거장에 들어간 사람은 10만명, 답안지는 3만장 문화저널 2010-01-12 1368
399 마음이 어지러운 날, 만파식적으로 잠들다 하사가 2009-12-28 1424
398 천사와 함께 메리 크리스마스 하사가 2009-12-21 2339
397 세계의 감동, 세계와 춤추기 [2] 하사가 2009-09-28 1943
396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 하사가 2009-08-28 2211
395 고 이경희 교수 1주기 - 범패의 나비무와 살풀이 하사가 2009-08-22 1730
394 미국 선인장 꿀가루 Cactus Honey Powder 하사가 2009-07-17 3639
393 마이클 잭슨 ‘빌리 진’가사는 친자확인 소송 이야기 gktkrk 2009-07-17 4450
392 MBC 포토 에세이 부산의 골목/김홍희 gktkrk 2009-07-16 2110
391 다윗과 밧세바 David and Bathsheba 하사가 2009-07-14 2013
390 한잎의 여자(女子) 하사가 2009-07-10 1931
389 사내 또는 남편을 낮춰 이르는 말, 남진 문화저널 2009-06-27 2376
388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새 극락조 gktkrk 2009-06-20 2012
387 기생에게는 바느질도 맡기지 말라 하사가 2009-04-15 3290
12345678910,,,24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