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newpds
숲속의빈터
♣ 누구나 이용은 할 수 있지만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 글은 사양하겠습니다 ♣
작성자 하사가
작성일 2011-10-27 (목) 14:39
ㆍ추천: 0  ㆍ조회: 1185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백   종   환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풍악이 울리는 잔칫날에도 골방에서 숨죽인 채
하루 종일 갇혀 있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챙겨줄 이 없다, 창피하다 하여
시설에 그냥 버려져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배워도 쓸데없다, 돈이 없다 하여
학교를 보내지 않아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애기를 낳을 수도 없고, 낳아서도 안된다 하여
결혼을 시켜주지 않아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굵은 주름이 생기고 흰머리가 보여도
어린 아이 취급을 하며 반말을 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새우 잡이 통통배 태워 하루종일 일을 시키고도
월급대신 빵 하나, 우유하나 들려주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과자 사주는 동네 어르신이, 공부 열심히 하라는 선생님이
치마 속 손을 넣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유명인 목욕 봉사 이벤트에
깜짝 누드모델이 되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나도 사람입니다. 나는 사람이라고요.
이 피 눈물나는 외침이 그냥,
그냥 넋두리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어느 날,
우리 부모님 쓰러져 일어나지 못하고
집안에 갇혀 세상이 보고 싶다는 애원을 듣고서야,

그 어느 날, 뜻하지 않는 사고로
하루하루를 재활병원에서 보내다
학교가고 싶다며 펑펑 울어대는 내 아이를 보고서야

비로소,
장애인은 그러면 안 되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장애인은,
장애인은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http://www.ablenews.co.kr/Blog/BlogMain.aspx?BlogID=white
추천
  0
3500
440 전기밥솥 간단하게 식혜(단술)만들기 하사가 2013-08-11 2743
439 민달팽이 퇴치법 – 유한락스 뿌리기 하사가 2013-07-29 3059
438 옛날재봉틀 – 로케트미싱 하사가 2013-07-27 2028
437 돗자리 매트가방 만들기 하사가 2013-07-17 1637
436 초간단 전자레인지로 떠먹는 요구르트 만들기 하사가 2013-04-28 1937
435 고무장갑 구멍 때우기 하사가 2013-04-28 2467
434 20년이 넘은 대우공기방울세탁기 하사가 2013-04-27 1785
433 태양광조명등/갈대조명등/강아지풀 조명등 [1] 하사가 2013-01-16 1575
432 삶에 지친 어느 참새 이야기 하사가 2012-07-27 1349
431 그 때 그 시절 - 풍경과 농기구 하사가 2012-07-25 1677
430 황비홍과 백련교 하사가 2012-07-03 1611
429 아들에게 쓴 어느 어머니의 글 하사가 2012-06-26 1553
428 토란 알레르기 하사가 2011-12-01 1929
427 장애인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사가 2011-10-27 1185
426 장마철 우산고치기 그리고 우산꼭지 하사가 2011-08-14 2126
425 삼성 전자레인지 RE-C23BWZ 사용후기 하사가 2011-08-06 1975
424 새지 않는 기름병, 원터치 오일병 하사가 2011-05-17 2347
423 돼지고기 메추리알 장조림 [1] 하사가 2011-03-29 1891
422 김태희 머리띠 만들기 하사가 2011-02-11 2289
421 김태곤 망부석 하사가 2011-01-09 1371
12345678910,,,23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