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newpds
숲속의빈터
♣ 누구나 이용은 할 수 있지만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 글은 사양하겠습니다 ♣
작성자 하사가
작성일 2006-07-13 (목) 11:58
ㆍ추천: 0  ㆍ조회: 1934    
능소화의 슬픈 전설을 아시나요
[본문스크랩] 능소화의 슬픈 전설을 아시나요? | 무용지용 포스트 삭제 2006/07/13 11:29
http://blog.naver.com/gktkrk/50006331024
출처 카페 > 청야랑 놀자 / 다함
원본 http://cafe.naver.com/lywsos/2202





구중 궁궐의 꽃, 능소화에 슬픈 전설

이 꽃을 
‘구중궁궐의 꽃’이라 칭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옛날 옛날 복숭아 빛 뺨에 자태가 고운 
소화’라는 
어여쁜 궁녀가 있었답니다 

임금의 눈에 띄어 하룻밤 사이 
빈의 자리에 앉아 궁궐의 어느 곳에 처소가 마련되었으나 
어찌된 일인지 임금은 그 이후로 빈의 처소에 한번도 
찾아 오지를 않았답니다 






빈이 여우같은 심성을 가졌더라면 
온갖 방법을 다하여 임금을 불러들였겠지만 
아마 그녀는 그렇지 못했나 봅니다 

빈의 자리에 오른 여인네가 
어디 한 둘이었겠습니까? 

그들의 시샘과 음모로 그녀는 밀리고 밀려 
궁궐의 가장 깊은 곳으로 가게 되었지만 
그런 음모를 모르는 채 
마냥 임금이 찾아 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혹시나 임금이 자기 처소에 가까이 왔는데
그냥 돌아가지는 않았는가 싶어 
담장을 서성이며 기다리고, 
 
발자국 소리라도 나지 않을까
그림자라도 비치지 않을까 
담장을 너머너머 쳐다보며 안타까이 
기다림의 세월이 흘러가고 있었답니다

어느 여름날 
기다림에 지친 이 불행한 여인은 
상사병 내지는 영양 실조로 세상을 뜨게 되었습니다





권세를 누렸던 빈이었다면 초상도 거창했겠지만 잊혀진 구중궁궐의 한 여인은 초상조차도 치루어 지지 않은채 ‘담장가에 묻혀 언젠가 오실 임금님을 기다리겠노라’라고 한 그녀의 유언을 시녀들은 그대로 시행했습니다

더운 여름이 시작되고
온갖 새들이 꽃을 찾아 모여드는 때 

빈의 처소 담장에는 
조금이라도 더 멀리 밖을 보려고 기어 올라가는, 

발자국 소리를 놓칠세라
꽃잎을 더 넓게 벌린 꽃이 피었으니 
그것이 능소화입니다

덩굴로 크는 아름다운 꽃이지요. 

아무튼 능소화는 세월이 흐를수록 
더 많이 담장을 휘어감고 
밖으로 얼굴을 내미는데 
 
그 꽃잎의 모습이 
정말 귀를 활짝 열어 놓은 듯 합니다





한이 많은 탓일까요,
아니면 기다리는 지아비 외에는 
아무도 만지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였을까? 

꽃의 아름다운 모습에 반해 
꽃을 따거나 가지고 놀면 
꽃의 충이 눈에 들어가 실명을 한다니 
조심해야 합니다

장미는 그 가시가 있어 더욱 아름답듯이 
능소화는 독이 있어 
더 탐하고 싶은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한 여름 오랫동안 
눈으로만 감상할 수 있는 꽃입니다. 

<아름다운글中에서> 











태그 EDIT
추천
  0
3500
280 인맥관리 10 계명 하사가 2006-10-31 1636
279 이선희의 인연 하사가 2006-10-23 1695
278 자미원간다 하사가 2006-10-22 2146
277 아모레미오- 형사 주제곡 하사가 2006-09-17 2513
276 9월의 노래 하사가 2006-09-07 1999
275 괴팍한 할망구 하사가 2006-09-05 3158
274 세상에서 가장 슬픈일 하사가 2006-08-20 1639
273 '알고 싶어요'는 황진이 시가 아니랍니다 [1] 하사가 2006-07-20 4389
272 능소화의 슬픈 전설을 아시나요 하사가 2006-07-13 1934
271 내 아픔의 상처 [3] 단석 2006-07-11 1550
270 여름의 시작입니다. 그린비 2006-07-04 1368
269 바람이 전하는 말 - 조용필 하사가 2006-05-25 1657
268 가고파 [4] 하사가 2006-05-13 1744
267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달래나 2006-04-14 1506
266 아름다운 동행 하사가 2006-03-22 1538
265 아내의 만찬 비니 2006-03-17 1254
264 건강하게 사는 방법/回春 11 [2] 하사가 2006-03-04 2145
263 하늘이 나에게 복을 적게 내린다면 gktkrk 2006-02-24 1575
262 행운을 끌어 당기는 31가지 방법 하사가 2006-02-08 1412
261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grinbi 2005-12-31 1438
12345678910,,,23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