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disutopia
장애인의유토피아
♣ 누구나 이용은 할 수 있지만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 글은 사양하겠습니다 ♣
작성자 에이블뉴스
작성일 2017-09-12 (화) 13:24
분 류 울산
ㆍ추천: 0  ㆍ조회: 74    
차별 받는 시외 이동권, 변함없는 장애 인식 단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9-05 09:17:50
‘임산부도, 장애인도, 어르신도 모두가 편리한 저상시외버스를 투입하라.’

연약해 보이는 중년의 여성휠체어장애인이 동서울고속버스 터미널에서 계단이 거의 버스의 높이의 반을 차지하는 계단아래 손잡이를 잡고 구호를 목에 걸고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알리고 있는 모습. 매년 명절을 앞두고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는 장애인당사자들의 현실, 언제까지 이래야 할까?

만약에 전국 아파트에 경사로가 없이 건설되어 있으면 지금처럼 아파트 계단 밑에서 경사면을 만들어 달라고 장애인들이 여기저기서 구호를 외치고 있을 것이다.

지금은 당연히 누구나 이용하는 시설물로 인지를 하고 있고 굳이 장애인을 위한 것이라 생각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시설물에 대한 인식도 20년 전에는 지금 저상시외버스를 투입하라 외치듯 아파트 및 관공서 등에 경사로를 설치해 달라는 장애인들의 목매인 구호소리가 있었다.

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복지 외에는 어느 정부에서나 특별히 장애인 복지를 위해 힘쓴 정부는 보이지 않는다.

이번에 바뀐 대통령은 뭔가 다르다고 생각되었고 장애인의 복지정책에 많은 변화를 보이고 신경을 쓴다고 느꼈다. 그런데 현 정부의 국토부는 대통령의 뜻과 전혀 다른 정책을 하는 기관인가? 아니면 결국 크게 바뀌지 않는 이 정부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인가?

결국 대통령이 여기저기 자신의 정책이 바르게 실행되고 있는지 철저히 검정을 하지 않으면 우리 장애인의 복지정책은 또다시 정체되어 버린다.

장애인에 대한 변화가 가장 중요한데 지방으로 내려가면 현실은 더욱 비참하다. 시청이나 구청에서 수백억을 들여 지어지는 문화관광시설에 가파른 계단, 장애인의 접근을 아예 무시한 징검다리, 경사면이 너무 가팔라 너무 위험한 공원길, 최근 지어지는 이런 시설물에 대한 설계는 어디에서 검정을 받는지 장애인에 대한 편의성의 지침은 어디에서 적용되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얼마 전 필자는 한 장애인단체에서 워크숍 겸 관광을 하는 프로그램이 있어 회원으로 참석을 했었다. 그런데 사무국장이 참석여부를 물을 때 점심식당 장소가 이층이라 휠체어를 타면 이번 행사에 참석을 할 수 없다는 것이다. 봉사자도 여자뿐이라 힘을 써 도와줄 수 없다고 했다. 장애인단체에서 하는 행사에 이런 말도 되지 않는 조건으로 장애인을 차별하다니 화가 나 항의를 했으나 사정상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현장을 확인하고 싶어 휠체어를 이용할 수밖에 없음에도 기어서라도 올라갈 테니 가겠다고 하여 참석을 했다.

관광버스는 3대나 와 있었고 버스를 타려고 접근을 하니 계단이 거의 버스의 반을 차지하고 있었다. 다행히 손잡이를 잡고 설 수는 있어 거의 기어 올라가다시피 하며 버스에 올랐다.

식당이 문제가 아니라 여기서부터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갈수가 없는 상황이 결정되어 있었다. 식당은 변명에 불과했다. 회원은 대부분 뇌병변장애인이었고 거의 지팡이하나 짚는 사람이 없어 그냥 약간 불편한 노인의 행사인 것 같이 보였다.

그렇지만 불편한 것은 분명한 사실인데 관광지 여기저기 주차를 할 때 회원을 배려하는 점이 거의 없었다. 모든 게 비장애인의 관광절차와 동일했다. 너무 멀리 주차를 하여 이동이 조금이라도 자유로운 회원만 관광을 할 수 있었고 나머지 회원은 땀이 온몸을 적시는 힘든 이동하거나 포기해야 했다. 그래도 누구하나 불평을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이상했다.

점심을 먹은 식당은 포스코의 직원식당으로 이층에 있었지만 대기업답게 뒤쪽 길로 버스가 식당 앞까지 갈 수 있는 길이 있었고 장애인을 위한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장애인인 담당자는 전혀 이런 사전 답사를 하지 않았기에 회원들은 가파른 계단으로 이동해 식당을 갔다 올 수밖에 없었다. 무료식사 제공에만 감사히 여겨 이층이라 계단으로 올라와야 한다는 말만 듣고도 다시 물어보지 않고 프로그램에 넣은 것이다.

그리고 장애인단체라는 곳에서 접근성, 편의성에 대해 왜 사전답사를 하지 않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일들이 아직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담당자는 필자의 항의에 전화를 통해 “물어봤고 이층 계단이라는 말만 들었다. 일이 많아 그것(?)까지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고 했다.

구청담당자와 장애인단체 회장에게 항의를 했으나 장애인단체 담당자의 변명과 거의 일치한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오히려 계단을 약속한대로 기어 올라가지 않았다고 화풀이성 말도 들었다.

장애인단체에서 조차 이러한데 어찌 국토부만 비난할 수 있을까? 그 담당자와 대통령이 무엇이 다르겠는가? 장애인들의 항의에 자신들은 열심히 사회복지사업을 위해 일을 하고 있다고 억울해 한다.

지금 대통령도 자신은 뭔가 열심히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얼마나 올바르게 가지고 있는지 점점 신뢰에 금이 가기 시작한다. 세세한 부분까지 대통령이 직접 챙기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뜻을 가지고 있어도 정책으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것이 현실이다.

*이 글은 울산광역시에 사는 김희철 님이 보내왔습니다. 에이블뉴스 회원 가입을 하고, 취재팀(02-792-7166)으로 전화연락을 주시면 직접 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기고/김희철 (khc7160@hanmail.net)
추천
  0
3500
장애인 편의시설을 찾습니다 하사가 2007-08-03 22729
부산 아래의 스팸글이 어떤 이득이 있을까요? 하사가 2012-03-23 1739
224 전북 전북 백양사 정읍식당 박종태 장애인권익지킴이 2017-12-08 17
223 전북 전북 고창 명성 식당 박종태 장애인권익지킴이 2017-11-23 31
222 부산 장애인화장실의 다목적화장실 변모 ‘고난한 장애인’ 에이블뉴스 2017-11-05 46
221 전남 전남 담양특실PC방 장애인권익지킴이 2017-10-24 47
220 인천 심각한 안전공단 중부지역본부 장애인 편의 에이블뉴스 2017-09-20 71
219 울산 차별 받는 시외 이동권, 변함없는 장애 인식 단면 에이블뉴스 2017-09-12 74
218 경기 장애인 불편 이유 있는 ‘파티마 평화의 성당’ 에이블뉴스 2017-09-09 87
217 서울 서울도봉구청부근자리산토담흑돈 박종태장애인권익지킴이 2017-09-08 73
216 경남 창원 창동예술촌 장애인에겐 '그림의 떡' 에이블뉴스 2017-08-28 90
215 충북 2% 부족한 충주종합운동장 장애인 편의 에이블뉴스 2017-08-25 78
214 경기 경기도 청평 세븐 일레븐 장애인 권익지킴이 박종태 2017-08-23 83
213 대전 아쉬움 있는 대전 선유초등학교 장애인 편의 에이블뉴스 2017-08-18 88
212 서울 중증장애인 미끄러져 상해 ‘위험천만’ 금천교 에이블뉴스 2017-07-27 107
211 경기 있으나 마나한 광명 한우리교회 장애인주차구역 에이블뉴스 2017-07-26 112
210 충남 홍성군 터미널 롯데마트5층 식당 장애인권익지킴이 2017-07-25 102
209 전남 진도읍 아리랑사거리 볼라드 시각장애인 안전 위협 에이블뉴스 2017-07-14 111
208 울산 편의점 휠체어 사용 장애인 편의 외면 말아야 에이블뉴스 2017-06-26 185
207 서울 남영동역점 크리피도넛 박종태 장애인권익지킴이 2017-06-23 122
12345678910,,,12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